편두통을 흔히 ‘머리의 한쪽이 아픈 두통’ 정도로 생각한다. 실제론 환자마다 편두통의 빈도ㆍ강도ㆍ증상이 제 각각이다.

한쪽 관자놀이에 욱신거리는 통증이 대부분이지만, 때로는 머리 전반에 걸쳐 나타나기도 하고, ‘칼로 찌르는 듯 날카로운’ 혹은 ‘쥐어짜는 듯한’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그런데 편두통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ㆍ불안장애 등 정신건강을 해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두통학회(회장 김병건 을지병원 신경과)는 ‘제3회 두통의 날(1월 23일)’을 맞아 11개 전국 종합병원 신경과를 찾은 편두통 환자 371명과 두통이 없는 일반인 371명에게 ‘일반인 대비 편두통 환자의 정신건강 상태’를 조사한 결과에서다.

연구에 따르면 전체 편두통 환자의 50.9%(189명)는 우울감으로 정신ㆍ신체 문제와 일상 기능을 떨어뜨리는 우울장애가 나타났다. 48.0%(178명)는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다양한 신체 문제를 겪는 불안장애를 보였다.

반면 두통이 없는 일반인에게는 우울장애가 5.1%(19명), 불안장애는 3.0%(11명)에 불과했다. 편두통 환자가 일반인보다 우울장애는 약 10배, 불안장애는 약 16배 더 많았다.

박성파 대한두통학회 신경정신위원장(경북대병원 신경과 교수)은 “편두통은 심한 두통과 함께 빛, 소리, 냄새에 대한 과민과 오심(구역질), 구토 등으로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할 뿐 아니라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할 위험이 크다”고 했다.

하지만 상당수 편두통 환자는 우울장애와 불안장애를 경험하고 있지만 자신의 문제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했다. 정신질환이 확인된 편두통 환자 중 우울장애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30.2%(57명), 불안장애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29.8%(53명)에 불과했다. 또 정신건강 문제로 편두통 환자의 63.9%(237명)는 일상적인 집안 일이나 여가 활동뿐만 아니라 학업, 사회활동 등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중등도 이상의 무능력을 보였다.

박 위원장은 “편두통 환자에서 우울장애 등 정신질환 빈도가 높은 데에는 편두통과 우울증을 유발하는 뇌 신경전달 물질인 세로토닌과 도파민의 이상, 두통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불면증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다”고 했다. 

 

우리나라 편두통 환자가 261만 명이 넘는데,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과 불안장애까지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두통학회 제공>
우리나라 편두통 환자가 261만 명이 넘는데,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과 불안장애까지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두통학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