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낫겠지”큰코 자연치유 감기와 달리 전신이 쑤시고 고열 폐렴·패혈증 등 합병증 자연면역 믿다간 위험

 독감 의심되면 어떻게 증상 보이면 1~2일 내 아군의 항체 늘리는 항바이러스제 복용 빠를수록 회복력 높아

 

 

올해 독감 시즌은 매우 심각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캘리포니아를 비록 미 전역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특히 어린이와 노인에게는 합병증으로  사망까지 이르는 등 매우 위험할 수 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위클리 리포트에 따르면 13일까지 독감으로 사망한 어린이는 30명에 달했다. 대개는 2월이 피크시즌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올해는 그 피크 시즌이 앞당겨졌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나왔다. 

독감은 내 면역력만 의지하고 그냥 버티기에는 버거운 질병이다. 독감 환자들은 ‘온몸이 두드려 맞은 것 같이 아프다’, ‘앉아 있을 수 없을 정도로 힘이 없다’, ‘이제까지 아파본 것 중에서 이렇게 아파보기는 처음이다’ 등 

증상들을 호소한다. 

서울 메디칼 그룹 회장 차민영 내과 전문의는 “독감은 증상이 나타나자마자 1~2일 안에 타미플루 약을 빨리 써야한다. 그런데 많은 한인 환자들이 생으로 버티다가 병원에 온다. 또 가능한 약 복용은 피하려 한다. 독자들도 약을 쓰지 말라는 기사를 더 좋아한다. 약을 쓰라는 기사는 인기가 없다. 독감 백신도 효과 없다고 많이들 오해한다. 하지만 지금이라도 독감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독감 백신을 꼭 맞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차민영 내과 전문의로부터 독감 대처 및 예방법에 대해 들었다. 

 

#감기와 독감의 차이 

“감기가 심해서 독감으로 발전하는 것이 아니고, 독감은 처음부터 독감이다. 고양이가 커진다고 호랑이가 되는 것이 아니라 이를테면 감기는 고양이고, 독감은 호랑이로 아예 종자가 다르다. 감기 바이러스는 200가지가 넘는다. 감기는 영어로 ‘common cold’ 라고 하며, 독감은 ‘인플루엔자’(influenza) 바이러스를 줄여서 ‘플루’(flu)라고 한다. 감기는 대개 일주일에서 10일 정도 푹 쉬면 대개 낫는다. 노약자는 좀더 오래 앓기도 하지만, 대개는 상기도 감염으로 전신 증상이 아닌 콧물, 목이 아프고, 가벼운 기침이나 가래가 나온다.  

독감은 전신 증세로 온다. 몸살감기다 그러면 대개 독감이다. 전신이 쑤시고 아프며, 앉아 있을 힘도 없다. 의사 오피스에서 앉아 있다가 쓰러지기도 한다. 열은 고열로 101도 이상으로 나타난다. 최근 본 환자 중에서는 104도 넘는 환자도 있었다.”

 

#합병증은

“대개는 기관지염으로 발전하며, 가래가 초록색으로 나타나면 더 위험하다. 녹농균 감염일 수도 있는데 치료를 빨리 하지 않으면 위험해질 수 있다.

균이 더 밑으로 가면 폐렴이 되고 합병증으로 폐렴이 오는 경우가 많다.

독감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패혈증도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패혈증 역시 항생제, 항바이러스제로 동시에 빨리 치료해야 한다. 패혈증의 증상이 독감 양상과 비슷하다. 독감인줄 알고 환자가 타이레놀 정도 복용하면서 버티다가 타이밍을 놓치기도 한다. 패혈증은 피가 부패했다는 것으로 피 속 박테리아가 수억에서 수조 이상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전신으로 퍼진다. 패혈증으로 균이 간이나 콩팥, 폐, 뇌로 가면 각 장기의 기능들이 셧다운(정지)되면서 쇼크로 혈압은 뚝 떨어지고 호흡하지 못하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독감을 내 몸의 자연 면역으로 이기겠다고 낫기를 기다리면서 약을 제때 쓰지 않으면 타이밍을 놓치게 되고 심하면 생명까지도 위험해질 수 있다. 독감이 의심되면 빨리 타미플루를 복용해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독감 시즌만 되면 여러번 인터뷰를 해 왔지만, 가장 중요한 말은 바로 약을 써야 하는 것인데 면역을 키우라는 얘기만 보도되고, 자꾸 약을 쓰라는 말은 빠진다. 그러나 환자에게 증상이 있는데 자연적으로 낫기를 기다리면서 버틴다면 나쁜 습관이라 본다.”

 

#독감이 의심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독감 증상이 나타나면 1~2일 안에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를 처방받아 복용해야 한다. 75 mg을 하루 2번 5일 복용한다. 타미플루가 없다면 제네틱으로 나온 아만타딘(Amantadine)이라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약을 복용하는 것은 쉽게 말해 아군의 항체 숫자를 늘린다고 생각하면 쉽다. 타미플루가 초기에 효과가 좋은 것은 바이러스 숫자가 적을 때 환자의 회복력을 높이기 때문이다. 적군 바이러스는 세포 안에 들어가 늘어나는데 세포막이 터지면서 바이러스는 또 다른 세포로 들어가 증식한다. 그러나 그 자라는 수치는 30분~1시간마다 100배씩 기하급수적으로 자라게 된다. 

독감을 앓은 지 3~5일 지났어도 타미플루를 써야 한다. 효과는 초기에 쓸 때보다는 떨어져도 아군의 항체를 늘리는데 도움 된다. 늦게 써도 원군 역할을 한다.”

#한인 닥터 오피스에서 맞는 링겔주사는 뭔가?

“미국 의사와는 다른 한국식 치료법이지만 효과적이다. 대개 독감 합병증으로 기관지염이 70~80% 나타나는데, 환자는 기침이 심하고 숨쉬기도 힘들어 한다. 청진기를 대보면 호흡 소리가 그르릉하면서 들린다. 링겔주사 요법은 수액, 비타민, 항생제가 들어 있는데, 환자의 빠른 회복을 돕는다. 

미국의사는 오피스 치료를 하지 않는다. 환자에게 집에서 타이레놀 먹고 쉬라고 하거나 아니면 응급실 가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응급실에 가도 환자가 치료를 바로 받지 못한다. 대개 5시간 이상 기다린다. 가벼운 폐렴에는 홈헬스 간호사를 환자의 집으로 보내는 경우도 있는데, 환자는 집에서 항생제가 들어간 링겔을 맞기도 한다. 한국인 의사의 오피스에서 링겔을 맞거나 또 홈헬스 간호사의 치료를 받는 것은 의료비 절감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번 백신은 효과가 10% 정도로 효과가 없다는데?

“현장에서는 백신의 효과가 50% 이상 있다고 본다. 연초부터 지금까지 독감환자를 많게는 하루에도 20~25명까지도 진료했다. 작년보다는 조금 더 많은 것 같기는 하다. 환자를 직접 가까이서 마주하는 나도 뭔가 독감 증세가 나타나면 바로 타미플루를 복용한다. 빠른 대처법 덕에 아직까지 독감에 걸리지 않았고, 환자들을 계속 진료하고 있다. 

또 백신은 지금이라도 맞아야 한다. 독감 바이러스는 일년 내내 존재하며, 변이를 일으키다가 추워지는 1~3월에 기승을 부린다. 독감 백신을 맞으면 면역 항체가 만들어지는 데에 2주 정도 걸리고, 백신의 보호는 6~8개월 정도 지속된다. 또 독감에 한번 걸렸으니, 더 이상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도 오해다. 독감 바이러스 종류는 6가지로 다른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 독감 바이러스는 변이를 일으키기 때문에 매년 독감 백신을 맞는 것이 중요하다. 또 예방주사를 맞는 것은 면역성을 오히려 키우는 방법이다.”

 

#타미플루의 부작용은

“실제로 부작용 사례가 나타나는 것은 거의 없다. 앨러지 반응으로 피부 발진, 구역질 정도 나타나는데 거의 5% 미만이다. 피부 발진 등 부작용이 나타나면 바로 약 복용을 중단하며 된다.”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경로는?

“긴밀한 접촉, 사업상 악수를 자주 하는 경우라든지 독감에 걸린 환자와 접촉 후 손으로 얼굴 등을 만져 감염될 수 있는데, 독감에 걸린 환자와 악수했을 때 잠시 양해를 구하고 바로 화장실로 가서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하다. 직업상 독감 환자를 가까이 진료하기 때문에 하루에도 20번 까지도 손을 씻는 편이다.  

독감에 걸리는 요인으로 악수 같은 긴밀한 접촉으로 걸리는 것이 60~70%, 기침이나 재채기로 걸리는 것은 30%, 공기 전염은 5% 정도라고 본다”

 

#면역성이 높은 건강한 사람도 백신을 맞아야 할까?

“독감 바이러스는 변이가 용이하며 아주 세다. 면역성이 높아 안 걸린다고 단언하는 젊은 20~30대 사람들도 백신 예방주사를 맞지 않고 있다가 호되게 당할 수 있다. 가능한 백신 예방주사를 매년 꼭 맞는 것을 권한다. 어린이 노인은 꼭 백신 주사를 맞아야 하는 위험군이다. 어린이 노인과 함께 지내는 가족들도 백신을 맞도록 한다. 물론 예방주사를 맞아도 독감에 걸릴 수는 있다. 그러나 증상은 훨씬 약하다.” 

 

#약 복용에 대한 조언

“많은 한인들이 타미플루뿐 아니라 당뇨약, 혈압약에도 과민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멀리 빅토리아 여왕시대보다 수명이 늘어난 것은 마취제, 당뇨약, 혈압약, 항생제 덕분이다. 혈압이 200 넘고, 당뇨 수치가 500이 나와도 약을 복용하지 않는 것은 합병증 위험을 높이는 길이다. 식이요법과 운동도 중요하지만 약도 함께 써야 한다. 처방받은 고혈압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심근경색 뇌졸중 등 합병증은 3배 이상 증가한다. 약을 무조건 쓰라는 것이 아니라 환자의 상황에 맞게 적절히 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약을 적시에 복용하는 것은 합병증을 예방하고 좀더 오래 장수할 수 있는 길이다.”

 

#감기나 독감 증상이 나타났을 때 회복을 돕는 방법 및 예방법

-독감 초기에 타미플루를 처방받아 복용한다. 자연 면역력을 높인다고 기다리지 말고 독감이 의심되면 즉시 약을 먹는다. 의사가 약 처방을 해주지 않으면 환자가 요구하는 것도 방법이다.

-독감으로 타미플루를 처방받으면 의사 지시대로 끝까지 복용한다. 타미플루가 없으면 아만타딘을 쓰는 것이 안 쓰는 것보다 낫다.

-7시간 이상 푹 잔다. 잠을 푹 자야 면역력이 올라간다. 독감과 감기 모두 푹 쉬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은 무리하면 좋지 않다. 가벼운 체조나 스트레칭 정도만 한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심장이나 신장이 약한 사람은 지나친 수분 섭취에는 주의해야 하지만, 만성질환이 없는 사람은 신진대사를 활성화 시킬 수 있으며, 가래가 묽어지는 효과가 있다.  

-비타민 C가 많은 과일, 오렌지나 레몬 차 등을 섭취한다.

-독감 환자와 접촉했을 때는 집으로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바로 손을 씻는다. 항균비누보다는 일반비누가 더 낫다. 손톱 밑도 씻는 것이 좋지만, 일단 흐르는 물에 20초간 손을 꼼꼼히 닦는다.

 

독감 바이러스는 일년 내내 있다. 지금이라도 예방책으로 백신 주사를 맞는다.
독감 바이러스는 일년 내내 있다. 지금이라도 예방책으로 백신 주사를 맞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