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당 연 3,450달러까지 적립 가능

소득에서 공제 인출시에도 세금 없어

의료비용으로만 사용… 위반시 벌금

 

 

건강보험에서 낯선 단어가 눈에 들어올 때가 있을 것이다.  바로‘HSA’. 이다.  HSA’는‘Health Savings Account’의 준말로 우리말로 표현하자면 ‘건강 저축 구좌’라고 할 수 있다. 한인들에게는 매우 낯선 단어지만 주류사회에서는 의료비 조달 뿐아니라 은퇴 저축 방법으로서 광범위하게 인기를 끌고 있는 플랜이다. ‘HSA’의 개념과 자격, 사용 방법, 세금 문제 등에 대한 기본 상식을 정리했다. 

 

■ HSA 가입 자격

건강보험 의무화로 많은 사람들이 건강보험을 선택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금년까지 미 가입에 대한 벌금을 내야 한다. 하지만 건강보험료가 만만치 않다. 

특히 젊은 사람이나 건강한 사람들은 오바마케어의 4단계 보험중 세 번째 단계인 실버 보험에 가입하려 하지 않는다. 세 번째 저렴한 보험인데도 본인 부담금인 디덕터블과 코인슈런스가 생각보다 높은데다가 보험료 또한 만만치 않다. 

그래서 보험료가 가장 싼 브론즈를 선택한다. 브론즈 플랜은 연간 디덕터블과 코인슈런스를 4개 플랜 중 가장 많이 내지만 보험료가 저렴해 많은 젊은이들과 벌금은 피하려는 중장년층들이 많이 가입한다. 

문제는 높은 자기 분담금이다. 병원에 입원하거나 수술을 받으려면 큰 돈을 내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가 정한 높은 디덕터블의 건강 보험 플랜(HDHP·high-deductible health insurance plan)에 가입한다면 HSA 가입 자격이 주어진다. 

2018년의 경우 오바마케어의 자기 부담금 최고 금액은 개인 7,350달러, 가족 1만4,700달러이다. 하지만 이와는 별도로 연방 국세청 IRS의 HSA 가입 기준은 개인의 자기 분담금 최고 6,650달러이며 최소 디덕터블은 1,300달러, 가족의 자기 분담금은 최고 1만3,300달러, 최소 디덕터블은 2,600달러이다. 이 금액 범위에 들어가는 높은 디덕터블 플랜을 가지고 있다면 HSA에 가입할 수 있다. 

 

■HSA는 어떻게 운영되나

일반 건강보험 회사들이 HSA를 판매한다. 만일 자신의 건강보험회사에서 HSA를 취급하지 않는다면 일반 재정 금융 회사에서 취급하는 별도의 HSA에 가입하면 된다. 

매년, 가입자가 HSA 구좌에 얼마의 돈을 적립할 것인가를 결정한다. 하지만 이 또한 한계가 있다.  

2018년 기준으로 개인이 적립할 수 있는 금액은 최고 3,450달러이다. 가족은 6,900달러까지다. 또 55세 이상은 1,000달러를 더 낼 수 있다. 만일 직장에서 HSA를 제공한다면 급여에서 자동으로 적립금을 뗄 수 있다. HSA 어카운트에 가입하면 데빗 카드나 수표를 받게 된다. 이 카드나 수표를 이용해 구좌에 적립돼 있는 돈을 정부가 정한 의료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일반 건강보험에서 지불하지 않는 디덕터블이 될 수도 있고, 코페이먼트, 코인슈런스 그리고 기타 승인된 의료비용으로 사용하면 된다. 

하지만 HSA 적립금으로 건강 보험료를 낼 수는 없다.  

유사한 의료비 적립 어카운트인 ‘플렉서블 스펜딩 어카운트’(FSA)와는 달리  HSA에 적립된 돈은 그해 사용하지 않아도 다음해로 넘겨질 수 있다. 따라서 그해 사용하지 않은 적립금을 잃어버릴 염려는 없다. 

가입자의 나이가 일단 65세를 넘으면 가입자는 메디케어에 등록하게 된다. 이럴 경우 HSA에 더 이상 돈을 적립할 수는 없지만 그동안 구좌에 모아둔 돈을 의료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구좌에 적립된 돈은 앞서 설명한대로 정부가 승인한 의료비용에만 사용할 수 있다. 만일 의료비용이 아닌 다른 용도로 적립금을 사용한다면 사용한 금액에 해당하는 만큼 소득세를 내야하며 65세 이전에 비 의료목적으로 사용한 다면 그만큼 벌금을 내야 한다.  

 

■ HSA의 3가지 세제 혜택

HSA의 가장 큰 베니핏 중 하나는 세금 혜택이다. HSA 펀드 투자를 돕는 ‘헬스 세이빙 어드미니스트레이터’의 맷 어바인 판매 담당 부사장은 “HSA 적립금은 세금 전 수입으로, 또는 세금 공제 대상이 된다”면서 “내야할 세금까지 적립돼 늘어난다는 장점과 함께 찾아 쓸 때도 세금을 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리하면 세전 수입으로 적립하고 찾아 쓸 때도 세금을 내지 않는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연 4만 달러를 버는데 매년 HSA에 3,000달러를 적립한다면 과세 수입은 3만7,000달러로 줄어들어 세금 부담도 낮아진다. 또 의료 비용 목적으로 찾아 쓸 때는 다른 은퇴 구좌와는 달리 소득세를 내지 않는다. 

 

■ 투자 잠재력

HSA 적립금은 뮤추얼 펀드, 주식 또는 기타 상품에 투자해 불려 나갈 수 있다. 어떤 종목에 투자할 것인가는 자신의 선호도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 

어바인 부사장은 “HSA는 의료 경비를 위한 최고 세제혜택의 투자 옵션이며 은퇴 대비 옵션이기도 하다”면서 “일반 은퇴 구좌와는 달리 70.5세가 넘어도 최소 인출금(RMD)를 찾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회사에서 매칭 해 주지 않는 401(k)나 IRA보다 HSA가 훨씬 더 좋은 투자 옵션이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어바인 부사장은 “봉급에서 HSA에 직접 적립하면 FICA에 적용되지 않아 FICA 세금을 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FICA는 ‘연방보험적립법’(Federal Insurance Contributions Act)으로 소셜 시큐리티와 메디케어로 가는 연방 세금으로 은퇴 저축 구좌 적립금도 FICA세금은 내야 한다. 

그는 따라서 “FICA로 내야할 7.65% 세금까지도 HSA에 적립할 수 있다”면서 “은퇴 저축 구좌인 401(k)와 IRA 적립금은 주 및 연방 세금을 내지 않지만 FICA 세금은 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주의할 점은 HSA 밸런스를 투자할 때 저비용, 고효율의 유명 펀드에 투자하라는 것이다. 자칫 과대한 수수료를 낼 경우도 생긴다. 

<김정섭 기자> 

 

 


2018012401010026756.jpg
디덕터블과 코인슈런스 등 자기 분담금이 높은 건강보험을 가지고 있다면 자기 분담 의료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건강저축플랜(HSA)을 가입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