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의 경우 타이레놀 같은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 복용을 주의할 필요가 있음을 알려주는 연구결과가 또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의대 데이비드 크리스텐센 박사팀은 임신한 쥐에게 아세트아미노펜을 투여하고 암컷 새끼의 생식체계 변화를 살펴본 3건의 기존 실험 결과를 종합 분석, 암컷 새끼의 생식 능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의학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기존에 크리스텐센 박사팀이나 다른 연구팀들의 동물실험에선 임신 쥐에게 아세트아미노펜을 투여하면 수컷 새끼의 기형 고환과 정자가 늘고 남성호르몬이 감소했다는 점이 이미 밝혀져 있다.

아세트아미노펜은 기형이나 심각한 부작용이 없어 의사 처방 없이 임신부의 해열·진통·소염제로 널리 사용돼 왔다.

그러나 이런 변화가 사람에게도 나타나는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