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시행 첫해 2,692명

올해로 도입 20주년을 맞은 한국어능력시험(TOPIK: Test of Proficiency in Korean)의 누적 응시자가 200만 명을 넘어섰다.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원장 송기동)은 지난달 18∼19일 치러진 제55회 시험을 포함해 1회부터 지금까지 TOPIK 응시자가 모두 212만168명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TOPIK 응시자는 1997년 첫해 2,692명에 불과했다. 2000년대 한류 열풍을 타고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다가 2011년과 2015년 일시적으로 하락세를 보인 적도 있으나 2016년 25만141명에 이어 올해 29만638명을 기록했다. 20년 만에 무려 108배나 늘어난 것이다. 2000년대 중반 이후에는 유학·취업 등 실용 목적의 응시자 말고도 K-팝이나 한류 드라마 등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 때문에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이 많아졌다.

TOPIK의 인기가 높다 보니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에 국립국제교육원 컴퓨터 서버가 다운돼 홈페이지가 마비되기도 하고, 네팔이나 베트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젊은이들이 대거 TOPIK 시험을 보러 가 온 마을이 텅텅 비는 일도 있다고 한다.

TOPIK은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는 외국인·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한국어의 사용 능력을 평가하고 이들에게 한국어 학습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도입한 시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