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푸즈 마켓 가격 인하에 소비자는 함박웃음
농약 잔여물 없다는 올개닉에 너도나도 관심
알뜰한 올개닉 소비의 시작은 우선순위 정하기
제대로 알고, 아끼면 건강한 식생활 문제 없어


올개닉 식품점 ‘홀푸즈 마켓’(Whole Foods Market)이 아마존에 인수된 뒤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가격 할인에 돌입했다. 28일부터 시작된 할인은 바나나, 달걀, 연어, 그라운드 비프, 아보카도, 사과 등 유기농 식재료에 적용됐다.
관건은 그동안 너무 비싸 조롱조로 홀푸즈가 아니라 ‘홀페이첵’(Whole Paycheck)이라는 비판까지 받아온 홀푸즈가 얼마나 많이, 얼마나 오래 가격을 낮출 수 있는가 인데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BI)는 이미 지난 4월 흥미로운 기사를 보도한 적이 있다.
올개닉 식품점의 대표적인 경쟁자인 트레이더 조스(Trader Joe’s)와 가격 비교를 했는데 동일한 28개 품목을 구입한 뒤 결제한 금액이 홀푸즈 115.9달러, 트레이더 조스 85.33달러로 30달러 이상 차이가 났고, 트레이더 조스에서 구입하는 게 36%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전문가들은 홀푸즈의 할인 공세가 지속되는 한 소비자들은 행복하겠지만 언제까지 그 즐거움이 계속될지는 두고 볼 일이라고 전망했다. 홀푸즈의 할인 공세와 무관하게 올개닉, 유기농 식품을 알뜰하게 구입할 수 있는 9가지 비법을 공개한다.
■우선순위를 정하라
컨수머 리포트는 농약 잔여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감안할 때 올개닉으로 선택할 최우선 품목으로 야채와 과일류를 꼽았다. 야채나 과일 중에서도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는데 껍질을 벗겨서 먹는 것이라면 올개닉이 아니어도 큰 상관이 없다.
컨수머 리포트는 또 항생제와 호르몬제를 피하고, 최고의 영양분을 얻는데 있어 육류와 달걀, 유제품 등의 올개닉 소비 우선순위가 중간 정도라고 분류했다. 또 최하위에 속하는 품목은 가공식품으로 올개닉을 재료로 쓴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일반 수퍼마켓부터
반드시 올개닉 마켓부터 갈 필요는 없다. 랠프스, 반스, 존스는 물론, 한인 마켓들도 소비자들의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올개닉 상품의 비중을 높이고 있다. 특징은 일반 품목의 가격과 비슷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반드시 확인한 뒤 구입해야 한다. 또 올개닉 바로 옆에 일반 품목이 맞닿아 있다면 농약 잔류물이 옮겨 묻을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작은 가게부터
통계적으로, 실질적으로 규모가 작은 올개닉 마켓들이 가격이 싼 경우가 많았다. 워싱턴DC의 ‘맘스 올개닉 마켓’은 주변 올개닉 마켓들보다 8% 가량 가격이 낮았다. 또 트레이더 조스도 규모는 작지만 많은 올개닉 품목을 취급하면서 주변 3개의 다른 브랜드보다 저렴했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최근 보도했다.
■대형 점포도 빼놓지 말고
코스코는 자사 브랜드인 ‘커크랜드 시그니처 올개닉스’ 라인을 통해 20% 가량 싼 제품을 내놓고 있다. 또 월마트는 명실상부 전국 최대 올개닉 판매점이며, 타겟 또한 올개닉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으니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택지가 많아진 셈이다.
■온라인도 있어
TV프로그램 ‘닥터 오즈 쇼’에 소개돼 유명세를 탄 ‘쓰라이브 마켓’(Thrive Market)이 요즘 뜨고 있다. 올개닉 전문 샵에서 파는 브랜드 상품들을 25~50% 저렴하게 판다고 광고하는데 일례로 4인 가족이 한 달 동안 먹을 수 있는 올개닉 스낵이 61달러보다 싼 46달러에 판다.
‘브랜드리스닷컴’(Brandless.com)도 나쁘지 않다. 크기를 줄인 모든 상품을 3달러에 판매하는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심플한 포장에 브랜드가 없는 올개닉 상품을 취급한다.
■마켓 전용 브랜드가 유리
어떤 마켓을 이용하던지, 온라인으로 사던지 또 다른 중요한 포인트는 유통업체가 단독으로 판매하는 제품이 저렴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홀푸즈는 ‘365’ 브랜드가 있고, 세이프웨이는 ‘O’라고 부른다. 컨수머 리포트도 이들 마켓 전용 브랜드가 다른 제조업체 상품보다 싸다고 밝힌 바 있고, 가격 비교 웹사이트 ‘치피즘닷컴’(Cheapism.com)은 홀푸즈 365 브랜드의 200가지 품목이 동등한 수준의 일반 제품보다 더 싸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올개닉도 쿠폰이 있다
당연하게도 올개닉 상품도 제조자 및 마켓 쿠폰이 존재한다. 마켓들은 날짜별로 특정 상품을 할인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인터넷에 쿠폰을 검색하면 올개닉 상품용 쿠폰도 다량으로 찾을 수 있다. 본인이 선호하는 올개닉 브랜드의 뉴스레터 구독을 신청하면 쿠폰북을 보내주기도 한다.
■자연의 순리대로
대자연의 법칙을 따르는 데는 3가지 규칙이 있다. 우선 제철 상품을 구입하라는 것이다. 아무래도 제철에 나는 채소나 과일이 그렇지 않을 때보다는 저렴하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직접 길러 보는 것이다. 20~30달러만 투자해 화단에 작은 텃밭은 일구면 투자한 것보다 많은 무농약 채소를 즐길 수 있다.
세 번째는 CSA(Community Supported Agriculture)에 가입하는 것이다. 로컬 농장과 연계해 일주일에 한번 정도씩 올개닉 식품을 받을 수 있는데 마켓보다 저렴한 건 당연하다.
■라벨(label) 제대로 판독해야
올개닉을 광고하는 많은 상품들은 다양한 라벨을 부착하고 있는데 예를 들어, ‘USDA Organic’ ‘Certified Organic’ ‘100% Organic’ ‘Made with organic ingredients’ 등은 70% 가량의 원료가 올개닉이라는 뜻이다.
달걀에 적힌 ‘cage-free’도 해석의 여지가 크기 때문에 제조업자의 신뢰도를 감안해야 한다. 이밖에 ‘natural’이나 ‘all-natural’이란 표현은 정부기관의 손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라 주의해야 한다. 
<류정일 기자>


2017082901010009626.jpg
아마존이 홀푸즈 마켓을 인수한 뒤 촉발된 올개닉 먹거리 가격 할인 경쟁이 언제까지 소비자를 즐겁게 할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평소 올개닉 상품을 알뜰하게 구입할 수 있는 노하우를 알아두는 것이 안전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