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체험 꿈 꾸는 사람들 위해 
5년전 시작한‘익스트림 샌드박스’
불도저 굴착기 등 조종 괴력 실감


굴착기를 제어하는 것은 헬리콥터 조종과 비슷한 면이 있다. 양손과 양발을 모두 따로따로 쓰기 때문이다. 물론 필자는 헬리콥터를 조종해 본 적이 없다. 그리고 굴착기 제어도 단 5분만 해 봤을 뿐이다. 그러나 이 기계를 모는 느낌은 자동차보다는 헬리콥터에 더 가까웠다. 이제 언제, 어떤 물건을 부숴볼 수 있을까? 
이 생각은 26톤짜리 코마츠 PC210LC-10의 운전석에 앉아서 든 것이다. 텍사스 평원 위에 서 있는 굴착기의 엔진은 공회전 중이었다. 필자가 머리에 쓰고 있는 무전기 헤드셋을 통해서 제이슨 니브의 조용한 목소리가 들려온다. 니브는 이 거대한 밝은 노란색 괴수의 열쇠를 넘겨주기 전, 필자와 또 다른 고객에게 굴착기, 그리고 나중에 타게 될 불도저와 휠 로더의 조작의 기초를 보여주는 간단한 교육용 동영상을 볼 것을 권했다. 니브는 일단 양쪽 철제 궤도에 하나씩 연결되어 있는 페달 두 개는 무시하고, 양손에만 집중하라고 말했다. 왼손으로 잡은 조종간은 스틱과 스윙을, 오른손으로 잡은 조종간은 붐과 버킷을 제어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강력한 기계의 움직임을 묘사하는 데 별로 걸맞지 않는 표현들이긴 하다. 총지배인 데이빗 비어즐리는 “경찰들이 눈치 채기도 전에 도로를 파 뒤집어 버릴 수도 있다”고 말한다. 
굴착기의 기계 팔은 3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각 부분은 사람 팔의 역할을 한다. 붐은 팔의 상박, 스틱은 하박, 버킷은 손에 대응된다. 
스윙은 전차와 비슷한 궤도 위에 올려진 운전실을 좌우로 회전시켜, 궤도를 돌리지 않고도 360도 돌아가며 일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이 굴착기를 타 보기 전, 필자가 조종한 가장 큰 기계는 U홀 박스 트럭이었다. 이런 밥캣은 운전한 적도 없고, 삽 말고 다른 물건으로 땅에 구멍을 내본적도 없었다. 그러나 PC210에 시동을 건 직후, 길이 8.4m의 팔을 자신 있게 휘둘러 갈색 진흙을 헤집고, 또 필자의 눈 앞이 어지러워 세상이 흰색으로 보일 때까지 운전석을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회전시켜 보기도 했다.
니브가 “충분히 즐겼나?”고 물었다. 그 말을 들은 필자는 왼쪽 조종간을 중립 위치로 옮겨 운전석의 회전을 멈췄다. 잠시 쉬면서 감각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것을 느꼈다. 감각이 다시 돌아오자 왼쪽 조종간을 오른쪽으로 최대한 밀어 운전석을 아까와는 반대 방향으로 회전시켰다.  
‘익스트림 샌드박스’에서는 이런 행위도 용납이 된다. 익스트림 샌드박스는 필자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기계를 돈을 받고 조종해볼 수 있게 하기 위해 5년 전에 창립된 회사다. 물론 뭐든 가능한 것은 아니다. 강사들은 안전을 중요시한다. 그리고 매우 어려운 일을 수행하니까 말이다. 그러나 굴착기의 운전석은 정말 빠른 속도로 360도를 돈다. 그리고 강사들은 우리 학생들이 일상을 탈출하기 위해서는 이런 것도 해 볼 필요가 있음을 이해하고 있다. . 
26톤짜리 PC210는 중급기 포지션의 굴착기다. 뭔가 모자란 초급기도 아니고 너무나 거대한 금속제 공룡도 아니다. 어지간한 건물 공사현장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기종이다. 코마츠 사의 제품 및 서비스 담당 부사장인 리치 스미스는 “초보자가 몰기 겁나는 머신은 아니다. 물론 크고 웅장하기는 하지만 높이 5.4m짜리 사다리를 써야만 운전석에 들어갈 수 있는 기종도 아니다”고 말한다.
그래도 매우 큰 기종이다. 그런데도 그 큰 기계팔과 발톱을 힘들이지 않고 제어할 수 있는 것이 놀랍다. 뭔가 거대한 기계를 조종한다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는다. 
전자 오락용 조종간을 다룰 정도의 체력만 있으면 누구나 조종할 수 있다. 전자 및 유압 제어 장치들 덕분이다. 무게 225kg의 흙이 든 버킷을 들어 올릴 때 뭔가 긴장되는 느낌이 올 줄 알았지만 아무 느낌도 없었다. 마치 콘크리트만큼이나 딱딱한 땅에 발톱을 박아 넣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제어장치는 너무나도 민감했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살짝만 조작해도 된다. 
익스트림 샌드박스의 역사는 짧지만 굵었다. 창업자 랜디 스텐저는 타겟 코퍼레이션의 부장으로 일하던 지난 2009년, 당시 9살이던 아들과 함께 차를 몰고 건설 현장으로 갔다. 아들은 흙 속을 굴러다니는 중장비들을 보고 아버지에게 이렇게 물었다. “저런 거 몰고 다니면 재미있지 않아요?” 스텐저는 “재미있을 거야”라고 말하고 뭔가 묘안이 떠올랐다. 이후 그는 맥주를 마시면서 형제에게 그 생각을 이야기했다. 그리고 이후 1년 동안 그 묘안을 사업 아이템으로 가다듬는 데 시간을 들였다. 그리고 사업을 실시할 땅을 찾느라 또 근 1년을 들였다. 
결국 이들은 2012년 4월 미네아폴리스 외곽에 빌린 땅 10에이커, 그리고 역시 빌린 중장비 3대를 가지고 익스트림 샌드박스를 개업했다. 처음에는 스텐저는 중장비 판매업자에게서 몇 시간 동안 속성 운전 교육을 받은 다음, 이후에는 독학으로 중장비 운전을 배웠다. 고객들은 그가 건설업 종사자 출신이었던 줄 알지만 그는 고객들에게 자주 짓는 웃음을 지어 보이며 “나는 건설업 같은 거 해 본적 없다. 그러니 여러분들도 자신감을 갖고 조종해 주기 바란다”고 말한다. 
아무튼 이들의 사업은 시작되었다. 스텐저는 직원들을 고용했다. 그 중에는 전직 중장비 운전사인 니브도 있었다. 그리고 더 많은 중장비도 임대했다. 그리고 건물도 지어, 사무실, 강의실, 차고로 사용했다. 
업무는 매달 바빠져만 갔다. 거기까지는 놀랄 게 없었다. 누구라도 건설 현장의 철조망을 넘어서 중장비를 빼앗아 조종해 보고 싶은 생각은 한 번쯤 해 봤을 것이다. 필자의 6살 먹은 아들인 찰리는 말을 배우기 전부터 굴착기를 좋아했다. 유아기 내내 차를 탈 때마다 창밖에 굴착기가 있는지 병적으로 두리번거리다가 굴착기를 발견하면 “굴착기!”라며 소리를 지르곤 했다 2살짜리 동생인 니키는 덤프트럭과 불도저를 좋아했다. 
          <서울경제 파퓰러사이언스>


D6_science1(24).jpg
어른 아이들을 위한 놀이 공원에서 중장비를 타고 어린 시절의 꿈을 이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