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타산 못 맞추는 보험사들 시장서 발빼기
지급 기간 줄이고 더덕터블 조정 약관 검토를


장기 간병 보험으로 불리는 롱텀케어 인슈런스(long-term-care insurance)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인간의 수명이 길어지면서 말년에 병을 얻어 누군가의 도움으로 살아갈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때 사용하는 것이 롱텀케어 보험이다. 하지만 요즘은 보험회사들이 수지타산을 맞지 않는다며 더 이상 판매하지 않는 추세인데다가 보험료도 계속 올라가 이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장기간병보험은 자동차 보험과도 같다. 언제 사용하게 될지도, 또는 전혀 사용할 필요도 없는 보험에 매달 돈을 내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그래도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는 이유는 사고로 자동차가 파손되거나 도난당했을 때 또는 누군가가 다쳤을 때 없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장기간병보험 역시 스스로 자신을 돌볼 능력을 상실했을 때 필요하다. 자동차 보험이 자동차를 보호하듯 장기 간병 보험 역시 사람을 돌봐 준다.
보험은 장기간에 걸쳐 보험료가 올라가게 마련이다. 자동차 보험의 경우는 사고가 나 보험금이 지불되면 이후 보험료를 크게 뛰어 오른다. 그러나 클레임을 한 기록이 없으면 큰 폭으로 오르지는 않고 인플레이션 비율 만큼만 소폭 오르게 된다. 
그러나 장기간병 보험료는 이런 공식이 적용되지는 않는다. 보험료는 수년에 한번씩 40~60%씩 뛰어 오른다. 지난해의 경우 연방정부는 연방 공무원과 은퇴자들의 장기간병 보험료가 평균 83% 오른다고 발표했다. 미래에 사용하지 않을 수도 있는 보험에 두배의 보험료를 지불해야 한다. 

▲보험회사의 애물단지
보험회사에서 장기 간병보험료를 크게 인상해야 하는 이유는 이중고 때문이다. 
인간의 수명이 길어지면서 보험회사는 더 오랜 기간 간병비용을 지불해 줘야 한다. 기간이 길어지면 보험회사에서 내야 할 돈은 더 커지고 보험회사는 이를 보충하기 위해 보험료를 대폭 인상해야 한다. 
두 번째는 의료 비용의 상승이다. 의료비용이 올라가면서 이전보다 더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하고 또 장기간 지불로 인해 보험회사는 손해를 볼 수 있다는 말이다. 비즈니스 차원에서는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다. 이로인해 많은 보험회사들이 요즘 장기간병보험에서 손을 떼고 있는 추세다. 

▲보험료 절약하기
보험회사는 보험료를 올리거나 더 이상 장기간병보험을 판매하지 않을 것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대폭 줄어든다는 의미다. 
우선 올라가는 보험료 부담으로 허리띠를 졸라매야 장기간병보험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재정적으로 감당할 수 있다면 계속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다면 장기 간병보험을 포기하는 대신 미래의 불행한 사태를 대비해 돈을 모아둬야 한다. 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며 스스로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닥칠 수 있다. 
메디케이드(캘리포니아는 메디칼) 대상이 된다면 그다지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 메디케이드는 저소득 노인들을 돕기 위한 보충보험으로 장기 간병 비용을 모두 제공해 준다. 
하지만 일반 메디케어 보험만 가지고 있다면 제한된 범위에서만 일부 도움을 받게 된다. 
마지막으로 다른 보험회사의 장기간병보험을 찾는 방법이지만 요즘 보험회사들이 간병보험 시장에서 빠져나가는 추세여서 상품을 찾기 어려울 것이다. 좋은 방법은 아니다. 

▲장기간병보험 약관
요즘 장기간병보험의 베니핏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다음은 중요한 약관을 설명했다.  
△베니핏 기간
보험 약관의 조건에 보험 보험금을 지불해 주는 기간이 명시돼 있다. 요즘 나오는 약관은 보통 적게는 3년, 길게는 7년이 일반적이다. 초창기 장기 간병보험이 소개될 당시만 해도 무제한 지급 약관도 있었지만 요즘은 거의 없다. 만일 무제한 지불 약관의 보험을 갖고 있다면 이를 3~5년으로 줄이면 보험료를 내려갈 것이다. 보험회사가 그만큼 지불해야 하는 돈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보험금
보험회사에서 지불하는 돈은 주로 하루 또는 월 단위로 명시한다. 하루 150달러 또는 한달 4,500달러 식이다. 
△인플레이션 보호
간단한 것 같지만 매우 중요한 약관중 하나다. 보험에 가입할 당시에는 지불 보험금이 상당히 큰 것으로 느껴졌더라도 10년 또는 20년 후에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간병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경우도 생긴다. 따라서 인플레이션에 따라 보험금이 올라가는 약관을 선택해야 한다. 
인플레이션 보호에는 두가지 종류가 있다. 단순(simple)과 복리(compound)다.
단순 인플레이션 보호(Simple inflation protection)는 원래 제공하게 될 일일 베니핏에 대한 이자다만을 말한다. 예를 들어 1일 베니핏을 200달러로 하고 5% 이자를 계산한다면 매년 일일 베니핏은 10달러씩 올라가게 된다. 현재 55세 가입자의 일일 베니핏이 200달러라면 80세에는 450달러를 받게 된다. 따라서 60대 후반이나 70대에 적합한 플랜이다. 
그런데 복합 인프레이션 보호(Compound Inflation Protection)는 이자에 이자가 붙는 복리 방식이다. 단순 보호보다는 베니핏 증가액이 훨씬 크다. 따라서 보험료도 더 비싸다.
55세의 가입자의 일일 베니핏이 200달러이고 5% 복리라면 80세에 677달러를 받는다. 이 복합 옵션은 20~30년 후를 내다보는 젊은 나이 즉 40~60대 중반 가입자들에게 중요하다. 요즘은 3% 복합 인플레이션 옵션이 대세다. 
△배제기간(elimination period)
디덕터블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보험회사에서 돈을 지불하기 시작하기 전까지 자신이 돈을 내야 하는 기간을 말한다. 모든 보험이 배제기간을 두는 것은 아니다. 
배제기간을 두면 보험료는 낮아 질수 있다. 예를 들어 무제한 베니핏 기간의 보험 약관을 갖고 있다면 이를 3~5년으로 줄인다면 보험료를 내려간다. 하지만 무작정 줄이면 안된다. 건강 상태나 가족 내력 등을 종합해 결정해야 한다. 전문 보험 에이전트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 
                                  <김정섭 기자> 


D8_d-8-생활경제(20).jpg

인간의 수명이 길어지면서 장기 간병보험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보험료가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다. 
<존 크라우스 뉴욕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