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비자연맹(CFA) 40여개 제품 비교
LED 선택 시 10년간 1,400달러까지 이득
전구 특유의 색감 등 고려해 선택 가능


집안에 있는 전구를 한번 살펴보자. 종류도 다양한데 내부에 탄소 필라멘트가 보이는 백열 전구, 반사판이 인상적인 할로겐 전구, 꽈배기처럼 꼬였거나 봉 형태로 꺾인 CFL 전구, 백열 전구와 비슷하지만 속이 보이지 않는 LED 전구 등이 있다.
각각의 특징이 무엇인지는 과학자가 아니니 신경 쓸 필요는 없겠다. 다만 소비자 입장에서 가격이 얼마이고, 전기를 얼마나 먹으면서, 수명은 몇년인데 그래서 최종적으로 한 10년 지나면 비용이 얼마 정도 드는지 알고 싶을 수 있다.
이런 궁금증을 해소할 자료가 최근 전국소비자연맹(CFA)에서 발표됐는데 보통 가정에서 10년간 사용한다는 조건으로 LED 전구를 선택하면 백열등이나 할로겐 전구보다 최대 1,400달러 이상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60와트급으로 밝기 조절이 되지 않는 부드러운 백색으로 조건을 통일해 진행했는데 현재 시중에 판매중인 17가지 LED 전구 1개의 10년간 총 비용은 15.4달러를 넘지 않았다. 반면 15종류의 백열등 및 할로겐 전구의 10년 유지비는 61달러 이상, 최대 83달러에 달했다. <표 참조>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서 판매점마다 시판중인 전구 브랜드 및 종류를 총망라해 2개 이상의 묶음 상품으로 파는 것을 조사 대상으로 한 결과, 라이트 에이드에서 판매하는 GE의 할로겐 전구는 전구 1개의 판매 가격이 3.25달러로 이 전구 1개가 1년간 사용하는 전기료는 5.18달러로 조사됐다. 이 전구의 수명은 0.9년으로 10년간 전구값과 전기비를 산정한 결과는 82.9달러로 나타났다.
반면 10년 유지비가 가장 싼 제품은 홈디포에서 판매중인 필립스의 LED 전구로 전구 1개의 가격은 1.74달러로 할로겐 전구의 절반 수준이었고 1년간 전기료도 1.02달러로 5분의 1 정도에 그쳤다. 여기에 수명은 10년으로 10배 이상 길어 10년 유지비는 11.74달러였다.
2015년 연방 에너지부 조사 결과, 62%의 미국 가정이 20개의 전구를 집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된 것을 감안하면 라이트 에이드에서 판매하는 GE의 할로겐 전구를 10년간 사용하면 전구값과 전기세를 합한 유지비용은 1,658달러로 계산됐다. 그러나 홈디포의 필립스 LED 전구를 선택하면 10년간 유지비용이 불과 235달러로 무려 1,423달러 저렴하다는 결론이다.
흥미로운 점은 백열등이나 할로겐의 평균 수명은 어떤 브랜드의 제품이든 1년을 넘지 못했지만 CFL 전구는 평균 9년에 달했고 LED 전구는 짧게는 5년에서 길게는 22년 이상이나 됐다. 또 소모되는 전기량도 최대 6배 이상 차이가 나면서 20세기 초 ‘프로메테우스의 불’ 이후 인류가 발견한 ‘2번째 불’이란 칭송을 듣던 120년 이상 역사를 지닌 백열 전구의 퇴장은 기정사실화됐다.
물론 LED 전구가 만능은 아니다. 지난해부터 이탈리아 로마시가 전기료 절감을 위해 황색빛을 내는 나트륨 등에서 백색을 내뿜는 LED 등으로 가로등을 교체하면서 로마 시민들은 “은은하게 장식됐던 거리가 차가운 냉동 창고로 변한 것 같다”며 LED 등이 2,700년 역사를 자랑하는 로마 특유의 낭만적인 밤거리를 해친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반면 CFA에서 에너지 프로그램을 전담하고 있는 멜 홀-크로포드 디렉터는 “LED 전구를 사용하면 전구 값을 아끼는 것은 물론, 전기 사용도 줄일 수 있고 그에 따라 새로운 발전소도 필요가 없어진다”며 “소비자, 전기사용, 환경 모두에게 좋은 ‘윈윈윈’(win-win-win) 선택이 LED 전구”라고 말했다.
가격과 전기료 등 유지비용은 물론, 특유의 색감이 전하는 감성적인 차이점까지 이해했다면 선택은 소비자 본인의 몫이다. 전구 선택과 관련한 세가지 유의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전구의 종류를 선택하는데 와트, 컬러, 밝기 조절 여부 등을 고려하라는 것이다. 둘째, 판매점들이 자체 브랜드로 내놓은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은데 예를 들면 로우스의 ‘유틸리텍’, 홈디포의 ‘에코스마트’, 월마트의 ‘그레이트 밸류’, 타겟의 ‘업앤업’ 등으로 문제가 생기면 다른 제품보다 빠르고 수월하게 해결해 주는 장점이 있다.
세번째 마지막으로는 전구가 잘 작동하지 않거나 평균적인 수명보다 너무 빨리 소진되면 당장 판매점에 가서 항의하고 새로운 제품으로 다시 받으라는 것이다. LED 전구의 경우, 얼마 전에는 가격을 경쟁적으로 낮추기 위해 품질이 떨어지는 제품이 발견된 경우가 많고 평균 10년나 되는 수명에 턱없이 못 미치면 판매점이나 제조사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 
     <류정일 기자>


la-tu-13-d-06소비자정보표.jpg

D10_소비자정보_513.jpg
LED 전구의 강한 백색 빛이 싫다면 사용해온 백열등이나 할로겐 전구를 써도 되지만 LED가 적지 않은 돈을 아낄 수 있다는 점에서 진지하게 생각해볼 필요는 있겠다. 한 LED 생산공장에서 직원이 전구를 점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