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환 걸렸어도 도움돼"

매일 커피와 차(tea)를 마시면 간 경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 미 간장학(hepatology) 저널에 실린 네덜란드 MC대학 메디컬센터 J.M.알퍼링크 박사팀 연구결과에 따르면 매일 3잔의 커피와 일정량의 차를 음용하는 것이 낮은 간 경화도 수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미국민 10명 중 1명꼴로 간 경화 관련 질환에 걸리고, 특히 앉아서 일하는 직종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질병 유발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는 비만이 비알코올성 지방간(NAFLD)을 촉발하는데, 기름진 음식과 운동 부족이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미국민 약 4분의 1이 경증 비알코올성 지방간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매일 섭취하는 커피는 산화방지, 즉 신체내 항산화 효과에 영향을 미쳐 간내 지방 조직 분해에 관여한다는 연구 결과가 입증됐다.
연구팀은 "간 질환이 상당히 진행되기 전이라도 커피와 차를 지속해서 마시는 것이 간 손상을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