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이 강한 캘리포니아에서 자외선 차단제 사용은 필수다. 
그러나 최근 컨슈머 리포트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전문가들이 시중에서 판매되는 자외선 차단제 58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 이 중 20개 제품은 라벨에 부착된 자외선 차단지수(SPF)의 절반 미만의 차단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때 SPF지수가 30 이상 되고 광범위 스펙트럼(broad-spectrum) 제품을 고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SPF지수가 50으로 높아도 추가적인 차단 효과가 더 있는 것은 아니다.
컨슈머 리포트가 선정한 2017년 자외선 차단 효과가 높은 차단제 중 로션 형태 탑 3로는  ‘라 로쉬 포세이’(La Roche-Posay Anthelios 60 Melt-in Sunscreen Milk SPF 60, 29.26~35.99달러), 이퀘이트 스포츠 로션(Equate Sport Lotion SPF 50, 4.98달러), 퓨어 선 디펜스 디즈니 프로즌 로션(Pure Sun Defense Disney Frozen Lotion SPF 50, 5.29달러)이 선정됐다.
스프레이와 스틱 형태는 ‘트레이더 조 스프레이’(Trader Joe‘s Spray SPF 50+, 6~1달러)과 타겟에서 판매되는 ’업 앤 업‘(Up & Up (Target) Kids Sunscreen Stick SPF 55, 6.99달러)이 탑 2에 선정됐다. 총 리스트는 컨슈머 리포트 7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피부암 재단이 조언하는 자외선 차단을 위한 팁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은 오전 10시~오후 4시 사이는 그늘에서 지낸다.
얼굴과 목을 가릴 수 있는 챙 넓은 모자와 UV차단 효과가 있는 선글래스를 착용하며, 팔 다리를 가리는 옷을 입는다. 래쉬 가드 역시 자외선 차단에 효과적이다.
물이나 모래에서 반사되는 자외선에도 주의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UVA와 UVB를 모두 차단하는 제품으로 SPF 지수가 30이상 되는 것을 고른다. 한번 바를 때 2 테이블 스푼 분량을 바르며 매 2시간 마다 덧바른다. 수영을 하거나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에는 좀더 자주 덧바른다.
인공 선탠은 하지 않는다.
생후 6개월 이상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한다. 

S3_자외선 차단제.jpg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는  2시간 마다 덧바르고, 충분히 바르도록 한다. 


S3_La roche.jpg

컨슈머 리포트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은 라 로쉬 포세이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