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성인 4명 중 1명은 평생에 한 차례 이상 정신질환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우울과 불안을 겪는 경우가 많았고, 남성은 술과 담배에 과다하게 의존하는 경향이 높았다. 
보건복지부가 12일 발표한 ‘2016년도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에 따르면 평생 한 차례 이상 정신질환에 걸린 적이 있는 사람의 비율인 정신질환 평생 유병률이 25.4%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28.8%로 여성(21.9%)보다 높게 나타났다. 
일년유병률은 11.9%로, 약 470만 명이 최근 1년 동안 한 차례 이상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한 것으로 추산된다.
대표적인 기분장애인 우울증(주요우울장애)의 평생 유병률은 5%로, 여성(6.9%)이 남성(3%)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올해 조사에서 처음 추가된 산후 우울증은 성인 여성 10명 중 1명(9.8%)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상적이고 병적인 불안과 공포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은 ‘불안장애’의 평생 유병률은 9.3%였다. 이 역시 여성(11.7%)이 남성(6.7%)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알코올에 의존하거나 남용으로 인한 ‘알코올 사용장애’는 남성에게서 두드러졌다. 평생 유병률이 12.2%로 나타난 가운데 남성은 18.1%, 여성은 6.4%다. 과다하게 니코틴을 사용해 중단하거나 줄였을 때 부적응 증상이 나타나는 ‘니코틴 사용장애’ 평생 유병률(6%)도 남성(10.6%)이 여성(1.4%)보다 훨씬 높았다. 
망상이나 환각, 현실에 대한 판단력 저하로 사회생활에 상당한 문제를 겪는 ‘조현병 스펙트럼 장애’의 평생 유병률은 0.5%로 나타났다. 
또한 성인의 15.4%는 평생 한 차례 이상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하며, 3%가 자살을 계획하고 2.4%는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