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날 기념예배...류한승 목사


애틀랜타 밀알선교단(단장 최재휴 목사)는 19일 장애인의 날 기념예배를 연합장로교회에서 가졌다.  밀알선교단 사역을 영상으로 소개하고, 특별강사로 한국에서 생명샘교회 류한승 담임목사 초빙해 말씀과 간증시간을 가졌다.
류한승 목사는 ‘하나님의 뜻대로’라는 주제의 설교에서 "다섯 살 때 연탄트럭에 치여 사망선고를 받고 흰 천을 덮었던 아이가 하나님을 만나고 살아나 입원병동의 꼬마 목사님이 되어 전도하고 다녔다”고 소개했다.  류목사는 “그 사고로 인해 하반신마비라는 장애를 얻게 되었지만 하나님은 고통을 주시면 언제나 이겨낼 힘 또한 같이 주신다”며 “걷지 못할 것이라던 나에게 하나님은 ‘한번 걸어보자, 할 수 있어’라고 말해주는 물리치료사를 보내주셔서 목발을 집고 걷게 하셨고 장애인의 몸으로 일반학교를 무사히 졸업하게 하셨다”고 말했다.
류목사는 “이 모든 게 선교에 나를 쓰고자 하는 하나님의 뜻이 아니겠는가”라며 “하나님을 사랑하고 전도하는 것이 하나님 뜻대로 살아가는 것"이라고 전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인락 기자


IMG_5219.JPG

19일 류한승 목사가 '하나님의 뜻대로'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