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합격스토리 
어설픈 모방은 금물
나만의 상황에 맞는
특별함으로 어필해야

표준학력고사를 잘 보고 GPA도 월등하고 과외활동도 특출했던 학생이 드림스쿨에 합격하지 못한 반면 B급 학생이 오히려 A급 학생들을 제치고 명문대에 합격해 주위를 놀라게 하는 일이 이번 조기 전형에도 발생했다. 합격한 학생들에게 그들만의 노하우를 들어보는 것은 그런 면에서 중요한 일이다. 그들은 자신이 특별히 내놓을 것이 없다고 겸손하게 이야기할 지도 모르지만 그 학생들에게 평소에 학교생활을 어떻게 했으며 학점관리는 어떻게 했는지 또한 과외활동을 하면서 토픽은 무엇을 골라 에세이를 썼는지 등을 물어보면 대입을 준비하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수험생 자신도 명문대에 합격해 자신이 또 다른 후배들을 멘토해 주는 꿈을 꾸면서 학업에 정진하는 계기도 될 수 있을 것이다. 
명문대에 입학한 선배의 경험담은 대입 수험생에게 가장 필요한 자극제일 수 있다. 또한 선배를 롤 모델로 삼아서 학업에 정진한다면 더욱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조기전형에는 시간에 쫒길 수 있지만 여유있게 준비해서 에세이와 추천서를 인상적인 것으로 만드는 작업이 중요하다.

■ 자신을 먼저 파악한다
자신이 현재 처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즉 무리하지 말라는 것이다. 10학년에서 11학년 정도에 이른 학생들은 선배의 합격수기를 읽고 참고하라는 것이지 모방하라는 것은 아니다. 자신이 현재 갖추고 있는 스펙은 선배와 확실히 다르다. GPA, SAT 점수, AP 과목수, 과외활동 내용 등이 같을 수가 없다.
세부적인 내용들이 중요한 이유는 각자 그동안 해온 내용에 따라 앞으로 대학을 지원할 때 사립과 공립으로 나뉠 수도 있고,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의 목표들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신의 주제를 먼저 파악하고 내가 입학이 가능한 학교 등을 대체적으로 선정한 후 경험담을 들어서 소화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 입시 결과를 분석한다
아이비리그 합격이 확실할 것 같았던 선배들이 줄줄이 불합격의 고배를 든 경우가 많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했고, 지원자들의 스펙이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상승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신의 향후 입시 가능성을 알아보는 방법 중에는 현재 자신이 속한 학교 선배들이 이번 입시에서 어떤 결과를 이뤘느냐를 살펴보는 것이 있다. 즉 어디 대학에 많이 갔는지, 어떤 대학에 지원했다가 떨어졌는지 등을 보는 것이다.
미국의 고등학교도 졸업식 때 학생이 입학할 대학을 알리는 경우가 많이 있다. 따라서 학생의 특정 대학 진학 사실은 자연스럽게 파악할 수 있다. 어떤 대학의 경우 특정 고등학교 학생들을 많이 합격시키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그렇다고 그것이 어떤 차별은 아니다.
남가주의 공립, 사립 고교를 불문하고 특정 대학에 특정 고등학교 학생들이 많이 입학하는 일들이 흔히 발생한다.
■ 자신만의 상황에 대해 적절한 판단을 할 필요가 있다.
선배들의 경험과 노하우는 소중한 정보가 될 수 있지만 자신과는 분명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 따라서 선배들의 경험을 들을 때 항상 명심해야 할 것은 그 내용들을 반드시 따라갈 필요는 없다는 점이다. 자신의 장점과 단점, 스펙 등이 모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은 선배의 얘기를 듣는 과정에서 그것을 절대적인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선배의 경험담은 앞으로 입시준비를 위한 조언을 받는 것이지, 반드시 선배가 걸었던 길을 그대로 답습하라는 것은 아니다.
만약에 자신이 표준학력고사에 강하지만 에세이는 약하든가 여러 가지 자신의 장단점을 스스로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가령 SAT나 ACT 성적이 예상보다 저조하게 나왔다면 에세이를 통해 입학사정관에게 수험생의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다. 또한 교사의 추천서도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교사가 학생을 평가한 추천서가 감동적인 사연이 있다면 이 또한 입학사정에 큰 요소가 될 수 있다.
■ 선배와의 대화가 중요하다
선배의 경험을 듣는 것이 자신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는 볼 수 없지만, 많은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보통 웍샵 형태로 선배와의 대화가 진행한다고 가정할 경우 공개적인 질문은 주고받을 수 있지만 개인적인 질문을 하고 싶을 경우도 발생한다. 이럴 때는 따로 연락처를 받아 좀 더 심도 있는 질문을 나중에 이메일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또한 공개적으로 진행되는 선배와의 대화시간에는 집중할 필요가 있다. 비슷한 스펙의 두 사람이 같은 대학에 지원했는데, 한 사람은 붙고 다른 사람은 떨어졌다면 분명 무슨 차이가 있었을 것이다. 이 차이점을 살펴보고 이해할 수 있다면 정말 소중한 정보를 얻은 것이다.

1. 합격자 행사에 참석한다
학교 또는 다른 기관에서 합격자들이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는 행사들이 열린다면 반드시 참석한다. 보통 이런 자리에 나온 합격자들은 자신의 입시준비 과정에서부터 대학 선택 등 다양한 부문에 걸쳐 얘기하게 된다. 아는 얘기라고 무관심하게 듣지 말고 끝까지 들어본 뒤 나중에 직접 본인을 만나 자신의 궁금증에 대해 물어보는 노력도 기울이도록 한다.

2. 개별적으로 접촉을 한다
합격자 발표회에서 보통 들뜬 분위기에서 이야기하다보면 합격자 자신도 하고 싶은 말을 다 하지 못한 경우도 생기고 또한 듣는 학생들도 현장에서 생각하지 못했던 질문이 나중에 생각날 수도 있다. 이럴 때를 대비해 꼭 듣고 싶은 선배의 이야기라면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이메일이나 연락처를 확보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3.어려운 점, 아쉬운 점을 물어본다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던 선배들, 그리고 그런대로 좋은 대학에 들어간 선배들이라도 항상 아쉬움은 남게 된다. 입시준비를 하면서 가장 애를 먹었던 일, 막상 결과가 발표됐을 때 느꼈던 아쉬움이나 실수 등에 대해 물어보도록 한다.
4. 자료를 얻는다
선배들은 자신이 지원한 대학들의 지원서와 에세이 등 입시 자료를 가지고 있다. 이를 부탁해 살펴본다면, 몇 달 뒤 곧 자신이 해야 할 지원서 작성 때 전혀 낯선 느낌은 들지 않을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자료는 인터넷 등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자료라기보다는 학교와 직접 접촉을 해서 얻은 정보 등을 일컫는다.
    <박흥률 기자>

P3_Princeton Woodrow Wilson_838.jpg

조기전형에서 나타난 명문대 합격생들의 경험을 잘 활용하면 일반전형시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프린스턴 대학 캠퍼스에서 학생들이 걸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