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이나 채소에 많은 노란색 색소 성분이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폐암에 걸릴 위험성을 줄여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 의학 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미국 터프츠대학 연구팀은 베타-크립토산틴(BCX)이라는 물질이 니코틴으로 인한 폐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BCX는 오렌지, 감귤, 망고, 파프리카를 비롯한 여러 과일과 채소 등에 있는 색소 화합물이다. 
이 연구팀은 기존에 이미 BCX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 흡연자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폐암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상관관계를 역학 조사에서 발견한 바 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매일 니코틴에서 추출한 발암물질을 주입하면서 한 그룹엔 매일 BCA를 투여했다. 그 결과 BCX를 투여받은 쥐들의 경우 투여받지 않은 쥐들에 비해 폐암 세포 성장이 52~63% 줄었다.
인체 폐암 세포 조직을 떼어내 실험실 내에서 배양하며 BCX를 투여해 본 결과 ‘니코틴 아세틸콜린 수용체 알파7’(α7-nAChR)이 있는 폐암 세포의 경우 이 ‘α7’ 수용체가 없는 세포보다 덜 퍼지는 경향이 있었다. 이는 BCX 투여가 일부 폐암 세포 성장 억제에 효과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