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 12만·MD 7만6천·DC 4천200명

한국 정부가 파악한 워싱턴 지역 한인 수가 처음으로 20만 명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국에는 249만2,252명의 한인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외교부가 지난 9월22일 발표한 ‘2017 재외동포현황’에 따르면 워싱턴 총영사관 관할 지역에 는 모두 20만3,481명의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10년 전인 2007년의 15만4천명에 비해 32%인 5만 명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2년 전인 2015년 통계와 비교하면 1만9천명이 늘어난 것으로 해마다 한인 수가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역별로는 버지니아가 12만681명, 메릴랜드 7만6,087명이며 DC 4,239명, 웨스트버지니아 2,474명이다. 
거주자격별로는 시민권자가 가장 많은 14만3,223명이며 영주권자는 2만7,904명, 일반 체류자는 2만8,595명, 유학생이 3,759명으로 나타났다. 또 성별로는 여자가 10만9,880명으로 남자 9만3,601명보다 1만6천명 가량이 더 많다.  
외교부의 이번 통계는 외국에 거주, 체류하는 재외동포 및 재외국민의 현황 파악을 위해 2년마다 발간하는 참고자료로 재외공관에서 작성한 공관별 재외동포현황(2016년 12월31일 기준)을 취합, 정리한 것이다. 주재국의 인구 관련 통계자료, 한인회 등 동포단체 조사자료, 재외국민등록부 등 공관 민원 처리기록, 직접 조사 등을 근거로 산출한 추산·추정치다.
<이종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