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중 전봇대 들이받고 전복

40대 한인 남성이 음주운전을 하다 길가의 전봇대를 들이받고 전복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뉴저지 엣지워터에 거주하는 최모(41)씨는 추수감사절인 23일 오후 10시30분께 음주상태에서 에지워터의 루트 5를 주행하다가 전봇대를 들이받았다.
경찰은 도로에 자동차가 전복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최씨의 음주사실을 확인하고 체포했다. 최씨는 현장에서 음주측정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인해 23일 밤 루트 5도로 일부 구간 통행이 중단돼 혼잡을 겪었다. 



50대 남성, 여자 화장실 훔쳐보다 체포

50대 한인 남성이 퀸즈 플러싱의 한인식당 여자 화장실을 훔쳐보다 체포됐다.
27일 퀸즈검찰에 따르면 윤모(50)씨는 지난 25일 오전 8시께 퀸즈 플러싱 노던블러바드 선상의 한 한인 대형식당의 여자 화장실 문 틈에 머리를 들이밀고 훔쳐보다 3급 무단침입과 2급 괴롭힘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윤씨는 체포 당시 이미 경범죄를 저지른 후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법정 출두 날짜에 나타나지 않아 수배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검찰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 3월20일 오후 10시43분께 160스트릿과 43애비뉴 교차로에서 길거리에 세워놨던 3대의 차량을 파손했다가 체포되는 것을 비롯 그동안 크고 작은 범죄로 4번 검거된 전력을 갖고 있다. 
윤씨는 현재 보석 규정 위반 등의 혐의 등도 추가돼 총 9,000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 채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