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뷰포드서... 2명 사상
경찰"범죄조직연루"추정 


귀넷에서 새벽 총격전이 벌어져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당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사건 현장 수색과 함께 관련 용의자 검거에 나섰다.
지난 28일 새벽 3시께 귀넷 북부 뷰포드시 프렌드쉽 로드 주택단지 클럽 하우스에서 총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 주택단지의  한 주민은 대략 8~10발의 총성을 들었다고 나중에 경찰에 진술했다. 이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부상을 당한 채 피를 흘리고 있는 20대의 한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즉시 귀넷 메디컬 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3시간쯤 뒤인 이날 오전 7시께 사고 현장에서 200~300야드 떨어진 장소에서 또 다른 남성이 총에 맞아 숨진 채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와 증거물 확보를 위해 헬기까지 동원해 사고현장 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부상자가 더 있는 지 혹은 누가 총격을 가했는 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면서도  “하지만 추가 관련자들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경찰은 일단 범죄조직이 연루된 사건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상자와 사망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우빈 기자 


IMG_8043.JPG
28일오전 경찰들이 사건이 발생한 주택단지에 출동해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