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량 2~4인치... 애틀랜타는 영향 덜 해


6일 밤 멕시코 유카탄 반도를 거쳐 뉴올리안즈 해안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는 열대성 폭풍 ‘네이트’의 영향으로 조지아 북동지역도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예상된다.
6일 국립 허리케인 센터(NHC)는 열대성 폭풍인 네이트가 9일 새벽 뉴올리안즈 해안에 상륙하면서 풍속이 시속 80마일의 1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이 강화될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따라 조지아 북동지역은 8일 밤 혹은 9일 오전에 네이트의 영향권에 들어가 곳에 따라 2인치에서 4인치 정도의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풍속은 시속 40마일 정도로 떨어지는 등 세력은 약화될 전망이다.
네이트로 인한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영향은 심각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8일 비올 확률은 80%, 9일은 70%로 예보됐다.
6일 현재 루이지애나 해안지역에는 높이 4피트에서 8피트의 폭풍해일이 일고 있고 이 지역을 포함 앨라배마와 미시시피 경계지역에는 허리케인과 폭풍해일 주의보가 발령 중이다.  이우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