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3일 총격 사건이 일어나 학생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스포캔카운티에 있는 프리먼고교에서 총기를 든 용의자가 이날 아침 등교 시간 무렵 총탄 6발을 발포했다.
학교 측은 총격 사건이 나자 즉각 학교 캠퍼스를 봉쇄했다.
스포캔카운티 경찰은 학교 구내를 수색해 총격범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관은 “현재 한 명이 숨지고 세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겼다”며 “부상자는 위험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미국 내에서는 9월 새 학기에 접어들면서 총격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8일 미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시내 사우스하이 스트리트에 있는 소시어토고등학교 구내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2017091401010004446.jpg

13일 워싱턴주 스포켄의 프리먼 고교 교내 총격으로 학생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당한 가운데 학부모들이 사건 후 출입이 폐쇄된 학교 앞에 모여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자녀들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