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야제에 한국 개그맨 공연
리틀 미스 & 미스터 대회도



애틀랜타 한인들의 대동제인 2017 코리안 페스티벌이 내달 6일과 7일 노크로스 한인회관서 개최된다.
애틀랜타 한인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연인원 3만명 참여가 예상돼 주류사회에 한국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전망이다. 7일 열린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배기성 한인회장은 “축제를 통해 한국 문화와 한인 커뮤니티의 힘을 지역민들에게 알리고, 32대 한인회 유종의 미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예년과 거의 같은 구성으로 진행되는 올해 축제에서 달라진 점은 첫날 전야제가 한국에서 방문하는 웃찾사 개그맨 8명이 출연하는 개그쇼로 시작된다는 점이다. 전야제는 40분의 개그쇼와 복면 출연자들의 노래와 춤 경연이 펼쳐진다.
한국일보가 주관하는 ‘미스&미스터 리틀 애틀랜타 선발대회’도 열린다. 조미정 한국일보 사장은 “작년 행사 이후에 주변의 추천으로 올해는 남자 어린이도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페스티벌의 대미는 박민씨가 지휘하는 애틀랜타 필하모닉의 오케스트라 공연이 펼쳐진다. 김봉수 야외무대감독은 올해 야외무대는 공연과 다양한 체험마당이 마련된다고 밝혔다.  폐막식에서는  참가자 전원이 손을 잡고 도는 '강강수월래' 이벤트도 예정돼 있다.
이 외에도 주요 행사로 ▲노인회 풍물놀이 ▲애틀랜타한국문화원공연 ▲한국문화원공연 ▲씨름대회 및 배우기 체험 ▲아리랑 플래시몹 ▲K팝공연 ▲태권도 시범 ▲포도나무합창단 및 댄스팀 공연 ▲한국역사전시관 ▲미술전시관 ▲사진전시회 및 기념사진촬영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 체험 ▲사물놀이체험 및 즉석공연 ▲한복체험 ▲한글 이름쓰기 붓글씨 체험 ▲페이스 페인팅 등이 펼쳐진다.  

강신범 총괄본부장은 “이번 주말부터 포스터 부착은 물론 공고, SNS 홍보에 주력해 많은 한인 및 주류 인사들이 축제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300여장을 붙이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홍보에 최선을 기울일 것”이라며 “많은 동포분들뿐만 아니라 주류사회 이웃들도 참여하도록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 대회장은 데이비드 김 연방하원의원 출마예정자가 맡았으며, 조직위원장은 신현식 한인회 자문위원장이 맡았다. 조셉 박 기자

코리안페스티벌 조직위.jpg
2017 코리안 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위원들이 7일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