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미시건주에 전기차 부품공장을 설립한다.
LG전자는 23일 “미시건주 동남부 공업도시인 디트로이트의 교외에 있는 헤이즐 파크(Hazel Park)에 약 2,500만달러를 투자해 전기차 부품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면적 21만5,000평방미터 규모의 미시건주 전기차 부품공장은 내년 1분기에 완공돼 전기차용 배터리팩을 생산하게 되며, 추후 생산품목을 모터 등 다른 전기차 부품으로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미시건주 트로이에 위치한 VC 북미 사업센터와의 시너지 효과, 주정부 자금 및 채용 지원과 같은 각종 인센티브 등을 감안, 이 지역에 공장 부지와 건물을 임차해 생산설비를 구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릭 스나이더 미시건 주지사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자동차 부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LG전자가 미시건주와 함께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올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미국 전기차 시장은 연 평균 65.5%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면서 “이번 공장 설립은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미국 완성차 업체들에 LG전자가 최고의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7082401010008495.jpg
미시건 주정부 청사에서 LG전자 전기차 부품공장 설립 문제를 협의하고 있는 LG전자 VC북미사업센터장 장원욱 전무와 미시건주 릭 스나이더 주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