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라크라센타...자택 파킹랏서 강도에게


한인 밀집지인 라크레센타의 몬트로스 지역 타운하우스 주차장에서 귀가하던 한인 여성이 흑인 괴한의 총격에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9일 글렌데일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8시40분께 총격 발생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관들이 라크레센타 지역 2300 블럭 몬트로스 애비뉴에 있는 타운하우스 주차장에서 거주자인 한인 여성이 총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피해자는 즉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고 경찰은 밝혔다. LA 카운티 검시국은 사망자의 신원이 오혜순(67)씨라고 9일 밝혔다.
글렌데일 경찰국은 사건 동기를 강도로 보고 흑인 남성 용의자 1~2명을 찾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목격자들에 따르면 숨진 오씨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업소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를 하기 위해 몬트로스 애비뉴 타운하우스 주차장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는 순간 뒤따라 들어온 흑인 1명이 오씨를 향해 1발의 총격을 가한 뒤 급히 타운하우스 밖 길가에 세워져 있던 차량을 타고 몬트로스 애비뉴 동쪽 방면으로 도주했다. 
주변에 따르면 숨진 오씨는 이 타운하우스의 103호 유닛에 남편과 함께 살고 있으며, 린우드 지역의 대형 스왑밋 샤핑몰인 ‘플라자 멕시코’에서 남편과 함께 스포츠 의류 용품점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목격자들은 용의자들이 흑인 2명으로 이 중 한 명이 범행을 저지른 뒤 차에서 기다리고 있던 다른 1명과 함께 도주했다고 전했다.
글렌데일 경찰은 이날 “초동 조사 결과 피해자가 운영하는 업소에서 귀가를 하는 도중 이를 노린 강도 용의자들의 타겟이 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타운하우스는 전체 20개 유닛 가운데 7유닛에 한인이 거주하는 등 한인 밀집지 주택가로, 평소 주민들이 밤에도 자주 산책을 하는 등 조용한 동네여서 이번 한인 총격 피살 사건에 주민들이 놀라며 불안해하고 있다.
 <정재원 기자>




한인업주.jpg
지난 8일 밤 발생한 한인 피살 현장에서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독자 제공>


A3_a01-사건 2_695.jpg
사건이 발생한 라크레센타 몬트로스 애비뉴의 타운하우스 주차장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