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인권단체들 규탄시위


애틀랜타 구치소에서 사망한 아툴쿠마르 바붑하이 파텔(58)과 그웨네버 올고트리(52)의 추모식 및 촛불시위가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있는 구치소 앞에서 6일 오후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이 촛불시위는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AJ) 애틀랜타 지부(지부장 스테파니 조), 아메리칸이슬라믹협회 조지아지부(CAIR-GA) 등이 후원하고 흑인단체 블랙 라이브즈 매터(BLM)가 주최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애틀랜타 구치소에는 지역사회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들과 유색인종 이민자들이 무분별하게 수감돼 있다"며 구치소를 폐쇄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구치소가 죄 없는 사람들을 피부색깔로 구분하고 살해하고 있다"며 "인종에 따른 무분별한 구치소 수감과 인권을 유린하는 행위를 당장 중지하라"고 주장했다.  이인락 기자

ACDC vigil 2.jpg

인권단체들이 6일 애틀랜타 구치소 앞에서 수감 이민자 사망사건을 규탄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