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25년만에 가능성 제외
'뜨거운 음료'는 암 위험 분류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커피를 ‘사람에게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에서 25년만에 제외한다고 15일 밝혔다.
IARC는 이날 커피와 마테(중남미 지역 카페인 함유 전통차), ‘매우 뜨거운 음료'와 관련된 논문을 분석 평가한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IARC는 커피와 암의 상관관계를 입증할 만한 충분한 근거 자료가 없다고 보고, 2B군 발암물질에서 제외하고 3군(발암물질로 분류되지 않는 그룹)에 포함시켰다. 앞서 IARC는 1991년 커피가 방광암을 유발할 수 있다며 ‘인체 암 유발 가능성이 있는 물질'인 ‘2B군' 물질로 분류했다. 담배는 1군(발암물질)으로 분류돼 있다.
IARC 평가단은 또 커피가 다른 20여종의 암들을 인체에 유발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증거가 불충분'하며, 오히려 자궁암과 전립선암 등 다른 암에 걸릴 위험성을 줄여주는 것으로 평가했다.
한편 IARC는 커피, 차 등의 종류와 상관없이 화씨 145도 이상 온도에서 제공되는 음료를 식도암과 연관이 있을 수 있는 ‘매우 뜨거운 음료'로 분류했다.